HOME > 강국진은 > 발자취 > 사후전시   
 

'강국진을 기리는 사람들의 그림잔치'
중 제자 김용모의 퍼포먼스, 1995.3.1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현대미술 초대전'
서울시립 미술관 '현대판화전'
1993년 국립현대미술관 '현대판화 40년'
1995년, '강국진을 기리는 사람들의 그림잔치'(모란 미술관, 3.1-3.20)를 열며 모란공원의 작가의 무덤 앞에서 '넋을 기리는 춤사위' 및 퍼포먼스와 설치미술.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돌아간지 세돌 강국진 그림잔치'(10.24-11.6)
1996년 예림 미술관 개관 기념전, '예술 혼 염원 담아'.
2001년 한원미술관예서 '또 하나의 국면-한국현대미술의 동시대성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한국현대미술의 전개-전환과 역동의 시대'(1960년대 중반-1970년대 중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