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강국진은 > 발자취 > 활동3기   
미국 여행 중의 작가
'역사의 빛' 개인전,
서울 문예진흥원 미술회관, 1989
모네의 작품 앞에서
작가 이태현, 한영섭과 함께
1985년 서울, 우정미술관에서 <가락>으로 유화개인전.
1986년 『미술세계』 1월호에 "판화기법" 글 기고.
『공간』 6월호에 "한국현대미술의 상황' 글 기고.
1989년 서울, 문예진흥원 미술회관에서 <역사의 빛으로> 유화 개인전.
1990년 강국진의 집에서 이숙희, 이유경 , 이종진, 숨결 새벌, 임동지와 함께 '무르와' 모임을 처음 가짐.
1991년 <역사의 빛>(300호) 국회의사당 중앙홀에 걸림.
1992년 2월 24일 가끔씩 숨차오르는 것이 걱정이 되어 국립의료원(메디칼 센터)에서 진료중 갑자기 일어난 심근경색으로 3월 1일 아침 7시에 숨을 거둠.
3월 3일 경기도 양주군 화도읍 월산리 모란공원에 묻힘.